‘공화당 토론 생략’ 트럼프, 바이든에는 “당장 토론하자”

0
75
2020 미국 대선 TV 토론[로이터=사진제공]

▶ 바이든, 즉답 피한 채 “내가 트럼프여도 나와 토론하고 싶을 것”

▶ 헤일리 캠프 “트럼프, 남자답게 헤일리와 토론하는 것 동의할 때”

미국의 11월 대선을 앞두고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민주·공화당 양당의 대선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이 5일 바이든 대통령과 토론하고 싶다는 의사를 재차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방영된 라디오 인터뷰에서 “나는 즉각 토론을 요청하고 싶다”라면서 “나는 지금 그와 토론하고 싶다. 우리는 미국을 위해 토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NBC 방송 등 미국 언론이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미국프로풋볼(NFL) 결승전인 슈퍼볼에 앞서 방영되는 인터뷰를 진행하자는 방송사의 요청을 거부한 것과 관련, “그(바이든)는 그것을 할 수 없다”라면서 “왜냐하면 그는 말을 (잘) 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에도 보수 라디오 매체에 출연, 바이든 대통령과의 토론을 기대한다면서 “토론 10번은 어떠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네바다주 방문 중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내가 그(트럼프)라도 나와 토론하고 싶을 것 같다”면서 “그는 그 외 할 것이 아무것도 없다”라고 답했다고 백악관 풀 기자단이 전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토론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즉답하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 토론회 때 다른 후보와의 큰 지지율 격차를 이유로 토론에 불참했다.

당시 공화당 일각에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경선 토론 불참 결정이 바이든 대통령이 향후 토론에 불참할 수 있는 명분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고 의회 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앞서 대선 때마다 토론을 주관하고 있는 비영리 민간기구 대통령토론위원회(CPD)는 올해 9~10월 3차례에 걸쳐 토론을 진행하겠다고 지난해 11월 발표했다.

한편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 캠프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인터뷰를 인용하면서 “마침내 트럼프가 토론을 중요성을 인정한 것을 보게 돼 기쁘다”면서 “이제 트럼프가 남자답게 헤일리와 토론하는 것을 동의할 때”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