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형교회 총기 난사

0
279

30대 여성이 11일 일요일 대낮에 휴스턴 소재 교회에서 총기를 난사했다.

예배를 위해 왔던 사람들은 교회 밖으로 쏟아져 나왔으며 서로를 부둥켜안고 기도하는 모습이었다.

일요일 오후2시경 미국 휴스턴 남서부 레이크우드 교회에서 발생한 이 사건은 손에 꼽히는 대형교회일 뿐 아니라 목사도 TV를 통해 설교를 하는 등 유명세를 타는 곳에서 일어난 사건이라 큰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과의 교전 과정에서 총격범이 동반한 아이와 50대 남성 등 2명이 총에 맞아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여성 총격범이 소총을 들고 5살 아이와 함께 예배 시작 전 교회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총격범은 교전 중 숨졌으나 폭탄 위협을 했다는 이유로 그가 타고 온 차량과 가방을 수색했지만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