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시티서 관광헬기 추락 아시안 3명 사망

0
23

▶“한국인 2명 탑승” 혼선
▶희생자 중국계로 밝혀져

멕시코 수도 한복판에서 헬기가 추락해 아시아계 관광객 2명과 조종사 등 총 3명이 숨졌다. 이와 관련 현지 매체들이 조종사를 제외한 사망자 국적을 한국인이라고 잘못 보도해 혼선을 빚었으나 희생자들은 중국 국적으로 밝혀졌다.

16일 멕시코시티 검찰청에 따르면 지난 일요일인 14일 오후 멕시코시티 중심지인 코요아칸에서 관광객을 태운 헬기가 비행 중 지상으로 추락했다. 추락사고 직후 휘발성 헬기 연료 유출로 화재가 발생했고, 추락 지점 인근에 있던 승용차들도 파손됐다.

멕시코시티 검찰은 전날 밤 보도자료를 내고 “당시 헬기에 타고 있던 멕시코 국적 조종사 1명과 외국인 2명이 숨진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사망자들의 경우 친인척과의 유전자 대조 작업을 진행했다”며 헬기 추락 당시 인근에 사람이 없어서 추가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런데 엘우니베르살, 레포르마, 밀레니오, 엘에랄도데메히코 등 이 나라 주요 언론 매체들은 ‘수사에 정통한 소식통’ 또는 ‘사건 경위를 잘 아는 취재원’ 등을 인용, 외국인 사망자들의 국적을 일제히 한국인이라고 보도했다. 레포르마는 그러면서 영문으로 된 사망자 명단까지 공개했는데, 표기상 한국인들이 주로 쓰지는 않는 이름이었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은 중국대사관 등 확인 결과 사망자 국적을 중국인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멕시코시티 내 주요 한인 커뮤니티에서도 이번 사고와 연관된 것으로 보이는 현지 한인 또는 관광객 피해 사실이 확인되지는 않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