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하이브 진실 게임.. “뉴진스 카피”vs”경영권 탈취”

0
42

하이브 방시혁 의장과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진실 게임이 시작됐다.

22일(한국시간 기준) 하이브 감사팀 등은 민희진이 대표로 있는 어도어 경영진 업무 구역을 찾아 회사 전산자산 회수와 대면 진술 확보에 나섰다. 또한 하이브 임원 A 씨 등이 경영권 탈취 계획을 세운 정황을 파악, 감사권을 전격 발동했다.

특히 A 씨는 자신의 직위를 이용해 하이브 내부 정보를 어도어에 넘기거나 하이브 재직시부터 어도어 독립에 필요한 영업 비밀 등을 넘겨준 것으로 알려져 파장을 일으켰다. 투자자를 유치하기 위해 대외비인 계약서 등을 유출하는가 하면, 하이브가 보유 중인 어도어의 주식을 팔도록 유도하기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해오다 하이브 사내 감사에 포착됐다고.

어도어는 2021년 하이브가 자본금 161억원을 출자해 만든 회사로 SM엔터테인먼트 출신이자 걸 그룹 뉴진스를 프로듀싱한 민희진 대표가 2대 주주로 있다. 민희진은 지난해 하이브로부터 어도어 지분 18%를 11억 원 가량에 매입했다. 하이브는 80% 지분을 보유하고 있으며 나머지 2%는 어도어의 다른 경영진이 가지고 있다.

결국 어도어도 입을 열었다. 민희진은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 사태’를 내세웠다. 아일릿은 지난달 데뷔한 5인조 걸 그룹으로 하이브 산하 레이블인 빌리프랩 소속이다.

어도어는 아일릿이 헤어, 메이크업, 의상, 안무, 사진, 영상, 행사 출연 등 연예 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뉴진스를 카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밝힌 어도어는 “하이브의 방시혁 의장이 아일릿 데뷔 앨범의 프로듀싱을 했다.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는 빌리프랩이라는 레이블 혼자 한 일이 아니며 하이브가 관여한 일이다. K팝을 선도하는 기업이라는 하이브가 단기적 이익에 눈이 멀어 성공한 문화 콘텐츠를 아무런 거리낌 없이 카피하여 새로움을 보여주기는커녕 진부함을 양산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어도어는 현재 5월 컴백을 준비하고 있는 뉴진스가 아일릿의 등장으로 불필요한 논쟁의 소재로 끌려 들어가 팬과 대중에게 걱정과 피로감을 주고 있다면서 “어도어는 실제 하이브, 빌리프랩을 포함해 그 어느 누구에게도 뉴진스의 성과를 카피하는 것을 허락하거나 양해한 적이 없다. 어도어는 뉴진스와 아일릿이 어떤 식으로든 연관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하이브 산하 레이블에서 데뷔했다는 이유만으로 누가 누구의 동생 그룹이니 하는 식의 홍보도 결코 용인할 생각이 없다”라고 강력하게 말했다.

특히 어도어는 지금까지의 행태에 관하여 하이브에 공식적으로 문제 제기를 했으나 잘못을 인정하기는 커녕, 구체적인 답변은 시간을 끌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 하이브는 오늘 갑작스레 민희진의 대표이사 직무를 정지하고 해임하는 절차를 밟겠다고 통보하면서 그 이유로 민희진 대표가 ‘어도어의 기업가치를 현저히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하고 있다. 동시에 언론에는 민희진 대표가 ‘경영권 탈취를 시도하였다’는 등 어이없는 내용의 언론 플레이를 시도하고 있다. 소속 아티스트인 뉴진스의 문화적 성과를 지키기 위한 정당한 항의가 어떻게 어도어의 이익을 해하는 일이 될 수 있다는 것인지, 어떻게 어도어의 경영권을 탈취하는 행위가 될 수 있는 것인지,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어떤 의도가 있다고 보인다”라고 전했다.

양측의 갈등으로 인해 22일 하이브 주가는 전일대비 1만 8000원(7.81%) 떨어진 21만 2500원에 마감했다. 시장 전반이 상승하면서 엔터주 주가 흐름은 좋았으나, 하이브만 내부 이슈 탓에 오후에 주가가 급락한 것. 하루 만에 증발한 하이브 기업 가치(시가총액)는 7500억 원에 달한다.

뉴진스는 5월 24일과 6월 21일에 각각 한국과 일본에서 더블 싱글을 발매하고, 6월 26~27일에는 일본 도쿄돔에서 팬미팅을 개최한다. 지난달 어도어는 “다양한 스케줄을 소화하며 바쁜 나날을 보내는 한편 재충전을 위한 짧은 휴식기를 가진 뉴진스는 드디어 새로운 음악과 무대로 팬 여러분을 또 한 번 놀라게 할 준비를 마쳤다. 2024년 뉴진스의 행보에 많은 기대와 성원 부탁드린다”라며 컴백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사태로 인해 뉴진스가 당초 계획된 컴백 일정을 무사히 소화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과연 양측이 해당 갈등을 어떤 식으로 마무리 지으며 소속 아티스트들의 활동에 폐를 끼치지 않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타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