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라파 대규모 공격 땐 이스라엘에 공격무기 지원 중단”

0
17
조 바이든 대통령
조 바이든 대통령[로이터=사진제공]

▶ CNN 인터뷰… “아이언돔 등 방어무기 지원은 계속…인구밀집지역 공격시 중단”
▶ “이스라엘 ‘레드라인’은 아직 안 넘어…트럼프, 대선 결과 인정 않을 것”

조 바이든 대통령은 8일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최남단도시 라파에 대한 대규모 공격에 나설 경우 공격 무기와 포탄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CNN 인터뷰에서 “가자에서 민간인들이 폭탄과 다른 공격 방법에 의해 죽어가고 있다”며 “만약 그들이 라파로 진격한다면, 그들은 아직 진입하지 않았지만, 나는 그들이 지금까지 라파와 다른 도시들을 다루는 데에 사용했던 무기를 지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피난민 100만명 이상이 밀집해 있는 라파 공격에 우려를 표해온 바이든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이스라엘의 라파 지상전을 경고하면서 이스라엘에 대한 무기 공급 중단 방침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은 지난해 10월 7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이스라엘 공격 이후 이스라엘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방침을 고수해 왔다.

그러나 막대한 팔레스타인 민간인 피해에 국제사회는 물론이고 미국 민주당 내부에서도 비판 목소리가 비등하면서 대선을 앞둔 바이든 대통령의 정치적 입지는 갈수록 좁아지는 형국이다.

앞서 미국 정부는 라파에서 지상전을 벌일 경우 민간인의 피해를 우려하며 이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고, 이스라엘에 지원하기로 했던 고폭발성 폭탄 1회분의 선적을 보류한 바 있다.

CNN은 “이스라엘에 대한 공격 무기 지원 중단 방침은 7개월에 걸친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에 전환점이 될 수 있다”면서 “미국의 폭탄이 가자지구 민간인 학살에 사용됐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인정은 이번 전쟁에서 미국의 역할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만 이스라엘 방위를 위해 방공무기체계인 아이언돔을 유지하기 위한 탄약을 비롯해 방어 무기 지원은 이어갈 방침이라고 분명히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아이언돔과 중동에서 최근 발생한 공격에 (이스라엘이)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유지하는 것은 확실히 할 것”이라며 “그러나 이것(라파에 대한 대규모 공격)은 잘못됐다. 우리는 무기와 포탄을 지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이 ‘레드라인’을 넘었느냐는 질문엔 “아직 아니다”라며 “그러나 우리는 무기 선적을 보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들은 인구 밀집 지역으로 들어가지 않았다. 그들이 한 일은 접경 지역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이는 이집트와 문제가 되고 있고, 이는 우리가 관계를 위해 매우 노력해 온 측면에서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비비(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전시 내각에 그들이 인구 밀집 지역으로 진입하면 우리의 지원을 받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가자 전쟁 이후를 대비하기 위해 아랍 국가들과 협력하고 있다면서 ‘2국가 해법’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확인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재대결이 예고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번 대선 결과에도 승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는 대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장담할 수 있다”고 확언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