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바퀴 안내려와 ‘동체 착륙’

0
22
8일 이스탄불 국제공항에 동체착륙하는 페덱스의 보잉767 화물기.
8일 이스탄불 국제공항에 동체착륙하는 페덱스의 보잉767 화물기. [연합]

▶ 페덱스 보잉767 화물기
▶ 이스탄불서 활주로에

특송업체 페덱스가 운영하는 보잉767 기종 화물기가 8일 튀르키예 이스탄불 국제공항에서 착륙장치(랜딩기어) 이상으로 활주로에 동체 착륙했다.

튀르키예 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이스탄불 국제공항에 착륙하려던 페덱스 보잉767 화물기에서 앞바퀴가 내려오지 않아 조종사가 관제탑에 비상착륙 허가를 요청했다. 이 화물기는 앞바퀴가 끝내 나오지 않자 활주로에 그대로 동체 착륙했다.

촬영된 영상을 보면 이 화물기는 뒷바퀴만으로 착륙을 시작했으며 잠시 후 기체 앞부분이 활주로에 부딪혀 쓸리며 불꽃과 연기가 발생한다. 압둘카디르 우랄로울루 교통부 장관은 “항공기는 동체착륙을 무사히 마쳤으며 조종사 2명도 무사하다”고 말했다.

이스탄불 국제공항은 동체착륙이 이뤄진 16R 활주로를 임시 폐쇄하고 보수 작업 중이다. 이스탄불 주정부는 다른 항공편 운항엔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보잉사의 항공기는 그동안 잇따라 문제가 발생했다. 지난 1월5일 오리건주 포틀랜드 국제공항에서 이륙한 알래스카항공의 보잉 737 맥스 9 여객기가 약 5,000m 상공을 비행하던 중 창문과 벽체 일부가 뜯겨 나가면서 비상착륙했다.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의 예비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행기 조립 시 문을 고정하는 볼트 4개가 누락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3월6일에는 알래스카항공 보잉 737-800 여객기가 객실에서 연기가 감지되며 포틀랜드 공항으로 회항했다. 그 이틀 뒤에는 텍사스주 휴스턴 국제공항에서 유나이티드항공의 보잉 737 맥스8 기종이 착륙 후 활주로를 주행하던 중 이탈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가장 최근에는 지난달 26일 뉴욕 JFK 공항에서 델타항공 보잉 767 여객기가 이륙한 직후 기내 오른편의 비상탈출용 슬라이드가 분리되는 사고로 회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