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주류, ‘김여사 방탄공세’ 일축…유승민 “영원히 덮을순 없어”

0
11
국민의힘 첫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국민의힘 첫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서울=연합뉴스)

▶ 주류 “검사장 바뀐다고 김여사 수사 중단된다는 건 불가능한 구조”
▶ 비주류, 검찰 인사 우려…김용태 “국민 걱정 없도록 공정 수사해야”

국민의힘 지도부 등 당 주류는 14일(이하 한국시간) 야당이 검찰 고위 간부 인사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수사를 무마하려는 방탄용 인사라는 비판을 제기하자 정치 공세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성일종 사무총장은 이날 SBS 라디오에서 “인사는 정례적으로 하는 것”이라며 검찰에 김 여사 수사를 “하지 말라고 해도 말을 듣겠느냐. 프로그램대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규 의원은 MBC라디오에서 “수사가 시작됐는데 누가 온다고 해서, 검사장이 바뀐다고 해서 수사가 중단되겠느냐”며 “불가능한 구조”라고 강조했다.

홍석준 의원도 BBS라디오에 나와 “민주당이 이원석 총장과 송경호 서울지검장 인사를 했을 때 잘 된 인사라고 이야기했나. 그때도 친윤 검사라고 비판했다”며 “이번 인사를 두고도 김 여사 수사 건과 연계시키는 것은 비판을 위한 비판으로밖에 안 보인다”고 주장했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현충원 참배를 마친 뒤 검찰 인사와 관련된 취재진의 질문에 “다음에 이야기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다만 당내 비주류에서는 이번 인사를 두고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김용태 비상대책위원은 CBS라디오에서 “우려가 많다는 것도 대통령실이나 검찰이 인지해야 한다”며 “국민적 우려와 언론의 비판에 직면하지 않도록, 국민의 그런 걱정이 있지 않도록 검찰도 여기에 대한 수사를 공정하게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검찰총장은 ‘인사는 인사, 수사는 수사’라고 한다. 그러나 국민들은 믿지 않는다”며 “국민들은 ‘인사가 만사, 인사가 수사’라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유 전 의원은 “지금 수사를 덮는다고 영원히 덮을 수는 없다”며 “검찰총장 윤석열과 대통령 윤석열, 이 둘이 같은 사람이 맞느냐”고 지적했다.

법무부는 전날 김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장을 비롯해 대검 검사급 검사 39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