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3 F
Chicago
Monday, June 17, 2024
spot_img
Home청양고추 300배 ‘매운 과자’ 먹고 사망

청양고추 300배 ‘매운 과자’ 먹고 사망

▶ “14세 소년 사인 심폐정지” 고농도 캡사이신 섭취로

지난해 미국에서 유행한 ‘매운 과자 먹기 챌린지’에 참여한 뒤 사망한 10대 소년의 부검 결과 사인이 심폐정지로 밝혀졌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매사추세츠주 검시소는 지난 16일 공개한 부검 보고서에서 지난해 9월1일 사망한 해리스 윌로바(14)가 “심비대증 및 좌전하행 관상동맥의 심근교를 가진 사람이 고농도의 캡사이신을 함유한 음식을 최근 섭취한 환경에서 발생한 심폐정지”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심비대증은 여러 원인에 따라 심장이 비정상적으로 커진 상태를 말하며, 심근교는 관상동맥의 일부가 심장 바깥쪽이 아닌 심장 근육 안쪽으로 파고들어 있는 선천성 질환을 뜻한다. 심근교가 있는 상태에서는 근육이 혈관을 눌러 드물게 협심증 등으로 이어질 위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윌로바의 어머니는 이날 부검 보고서에 대해 답변을 거부했다고 NYT는 전했다 그는 앞서 아들이 죽기 몇 시간 전에 먹은 매운 과자인 ‘파키 칩스’가 아들의 건강을 위태롭게 했다고 주장했다. 파키 칩스는 미국의 유명 초콜릿 회사 허시 컴퍼니의 자회사인 앰플리파이 스낵 브랜즈가 만든 과자로, 세계에서 가장 매운 고추로 알려진 ‘캐롤라이나 리퍼’와 ‘나가 바이퍼 페퍼’가 들어갔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