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3 F
Chicago
Monday, June 17, 2024
spot_img
Home종합뉴스韓 검찰, ‘최목사 증정’ 김여사 책 주웠다는 주민 참고인 조사

韓 검찰, ‘최목사 증정’ 김여사 책 주웠다는 주민 참고인 조사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재영 목사가 김 여사에게 선물한 것으로 추정되는 책을 주웠다고 제보한 주민을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김승호 부장검사)는 21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아파트 주민인 변호사 권성희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명품가방을 비롯해 자신의 저서들과 양주, 화장품을 김 여사에게 건넸다는 최 목사 주장의 신빙성을 확인하기 위한 작업의 일환으로 보인다.

권씨는 윤 대통령 부부가 한남동 관저로 이사 간 직후인 2022년 말 아파트 분리수거장에서 최 목사의 자필 메모가 적힌 책을 주웠다고 주장했다.

이날 권씨는 검찰의 요청에 따라 ‘전태일 실록 1, 2’, ‘북녘의 종교를 찾아가다’, ‘평양에선 누구나 미식가가 된다’ 등 최 목사의 저서 4권을 가지고 출석했다.

권씨가 공개한 책 속표지에는 ‘윤석열 대통령님, 김건희 여사님께 드립니다. 2022.7.23. 저자 최재영 목사’라고 적혀 있고, 책의 내용과 관련해 최 목사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자필 메모도 붙어 있었다.

권씨는 다만 “(최근 검찰에서) 부당한 인사이동이 있었다고 하고, 그게 이 수사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한다”며 책들을 검찰에 제출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는 앞서 유튜브 방송을 통해 최 목사가 2022년 1월부터 김 여사와 카카오톡 메신저로 연락을 주고받았고, 같은 해 6∼9월 김 여사에게 화장품·향수, 양주와 자신의 저서, 전통주, 명품 가방 등을 차례로 선물했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지난 13일 최 목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데 이어 전날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를 소환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