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3 F
Chicago
Monday, June 17, 2024
spot_img
Home종합뉴스‘입막음돈’ 형사재판‘트럼프 증언’, 없이 변론 종료

‘입막음돈’ 형사재판‘트럼프 증언’, 없이 변론 종료

▶ 피고인측 요청증인 2명 신문 끝나
▶ 28일 검사-변호인 최후변론 예정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 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 형사재판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결국 증언대에 서지 않은 채 피고인 변론이 종료됐다고 뉴욕타임스가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 측 변호인은 전날부터 로버트 코스텔로 변호사 등 2명의 증인을 요청해 신문을 벌이고서 이날 변론을 종료했다. 이번 재판에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피고인 측 증인으로서 증언대에 설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지만 결국 실현되지는 않았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판 일정 시작 전 증언대에 설 것이냐는 기자 질의에 “증언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검사와 피고인 측의 변론 종료로 재판이 마무리 국면에 접어든 가운데 재판을 맡은 후안 머천 판사는 오는 28일까지 최후변론을 준비하라고 전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이날 피고인 변론을 끝으로 28일 최후변론 때까지 공판이 열리지 않을 것으로 NYT는 예상했다.

최후변론은 검사와 피고인 측 변호인이 번갈아 나와 재판 과정에서 제시됐던 증거를 토대로 각자의 주장을 재강조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