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7 F
Chicago
Monday, June 17, 2024
spot_img
Home종합뉴스빌 게이츠 전처, 여성 권리신장에 10억달러 기부

빌 게이츠 전처, 여성 권리신장에 10억달러 기부

▶ 멀린다, NYT 기고서 밝혀
▶ 재단 떠나며 125억 받아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의 전 부인인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사진·로이터)가 향후 2년간 10억 달러를 투입해 여성의 권리 신장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2021년 빌 게이츠와 이혼한 프렌치 게이츠는 최근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떠나 별도의 자선 사업을 하겠다고 밝혔는데, 지난 28일 뉴욕타임스(NYT) 기고문을 통해 향후 활동 계획을 발표했다.

프렌치 게이츠는 기고문에서 “수년 전 ‘스스로 어젠다를 설정하지 않으면 남이 대신해주게 될 것’이라는 조언을 받고 그날부터 이 말을 새기며 살아왔다”며 “이것이 내가 게이츠 재단을 떠나기로 한 이유”라고 밝혔다. 이어 “우선 향후 2년간 여성과 가족을 위해 일하는 조직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오랜 기간 해외에서 피임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는 데 주력해왔지만, 이제는 미국에서 여성의 낙태권을 지지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CNN 방송은 프렌치 게이츠가 이런 결정을 하게 된 데는 임신 6개월까지 여성의 낙태권을 인정했던 ‘로 대 웨이드’ 판결이 2022년 폐기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프렌치 게이츠는 “미국에서는 산모 사망률이 터무니없이 높고, 여성들은 14개 주에서 낙태할 권리도 잃었다”며 “자살 충동과 우울감을 경험하는 10대 소녀의 숫자도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도 미국 내 기부금의 약 2%만 여성과 소녀에 초점을 맞춘 재단에 사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진보의 적들은 공격적 태세를 갖추고 있는데 여성의 권리를 위해 싸워온 조직들은 오랜 기간 자금 부족을 겪으며 방어적 태세를 취하게 됐다”며 “공정한 게임이 되도록 돕고 싶다”고 했다.

두 사람은 2021년 이혼하면서 멀린다가 게이츠 재단을 떠나면 별도의 자선사업을 위한 자금을 받기로 합의한 바 있다. 멀린다는 지난 13일 엑스(X·옛 트위터) 계정을 통해 게이츠 재단을 떠나기로 했으며, 합의에 따라 125억 달러를 확보한 만큼 여성과 가족을 위한 활동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