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3 F
Chicago
Monday, June 17, 2024
spot_img
Home종합뉴스주택털이 절도단, 몰카로 범행 대상 노린다

주택털이 절도단, 몰카로 범행 대상 노린다

▶ 곳곳 발견 한인도 피해 “나뭇잎처럼 위장해 숨겨”
▶ 집 비우는 사이 털어가
▶치안당국 ‘주의 경고’만

관광비자로 입국해 조직적으로 주택절도를 벌인 뒤 본국으로 귀국하는 남미 원정 주택절도단이 한인 주택 소유주들의 동선을 파악하기 위해 몰래카메라까지 설치하며 범죄의 기회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경찰은 최근 들어 귀금속, 명품가방 등과 같은 고가의 물품과 현금을 많이 보유하고 있는 한인을 포함한 아시안 소유의 주택이 원정절도단의 타겟이 되고 있다며 경계심을 갖고 의심스러운 장치를 발견하면 곧바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23일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사우스베이 지역 가디나 주민 이모(62)씨는 집앞 정원에 물을 주다가 화단 구석에서 얼핏 나뭇잎처럼 보이는 낯선 물건을 발견했다. 이씨는 이웃이 장난감을 떨어트리고 간 것으로 생각하고 가까이 다가가 물건을 살펴보다 깜짝 놀랐다. 장난감이라고 생각했던 낯선 물건은 나뭇잎 프린트의 덕테이프로 위장된 몰래카메라였던 것이다.

배터리가 충전된 상태로 작동중인 몰래카메라는 정확히 이씨의 집 정문을 바라보는 위치에 자리 잡고 그 위에 다른 풀을 얹은 채 숨겨져 있었다. 이씨는 경찰에 신고해 자초지종을 알리고 몰래카메라와 이웃 주민의 집에 설치돼 있던 감시카메라(CCTV)에서 찾은 범인으로 의심되는 인물의 사진도 전달했다.

그러나 이같은 일이 일어나고 얼마 후 지역 주민들과 LA 경찰국(LAPD)이 함께한 미팅 자리에서 이씨는 몰래카메라 관련 범인들의 새로운 소식이 있느냐고 물었지만 경찰은 절도 사건이 일어나기 전에 경찰이 할 수 있는 일은 없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했다.

경찰은 “최근 들어 원정절도단으로부터 아시안들의 주택이 피해를 당하는 경우가 많다”며 “범죄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개개인이 자신의 집 주변을 좀 더 면밀히 수색하는 것이 최선인 것 같다”고만 밝혔다는 것이다.

중남미에서 입국해 절도행각을 벌이는 원정 주택절도단은 이곳 남가주에서 낯선 존재들이 아니다. 이들은 칠레나 콜롬비아 국적자들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남가주 여러 지역을 돌아다니며 범죄를 저지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년 동안 오렌지카운티에서는 ‘절도 관광’과 관련된 수많은 체포가 목격됐으며, 벤추라 카운티는 지속적으로 벌어지는 원정절도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담 검사를 배치하기도 했다.

LAPD도 주거침입 절도 사건이 급증함에 따라 전담 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 그렇지만 28일에는 칼라바사스의 한 주택에서도 같은 수법의 몰래카메라가 발견되고, 지난달에는 치노힐스, 테메큘라, 글렌데일 지역의 주택에서도 몰래 카메라가 발견되기도 하는 등 원정 절도는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씨는 “지역 주민들이 많이 모였던 이 자리에서 몰래카메라 이슈가 나오자 피해를 입은 여러 주민들의 증언이 이어졌다”며 “경찰 인력이 부족한 현재 상황에서 내 집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서 각자 조심하는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원정 절도단은 앞·뒷마당의 풀숲 사이에 발견되지 않도록 은밀하게 카메라를 설치한 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해 거주자의 출입 패턴을 감시한다”고 전하며, 정원 공간을 정기적으로 관찰해 훼손된 흔적이나 낯선 물체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황의경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