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3 F
Chicago
Monday, June 17, 2024
spot_img
Home종합뉴스‘유죄 평결’ 트럼프 “나는 무죄…진짜 판결은 11월 대선에서”

‘유죄 평결’ 트럼프 “나는 무죄…진짜 판결은 11월 대선에서”

▶ 美하원의장 “정치적 결정”…스테파닉 “트럼프 승리 위해 두 배로 노력”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30일 ‘성추문 입막음 돈’ 재판에서 34개 혐의 전부에 대해 유죄 평결이 나온 데 대해 무죄를 주장하며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배심원단의 평결 이후 법원 앞에서 “이것은 수치스러운 일이며 부패한 판사에 의한 조작된 재판이다. 진짜 판결은 11월 대선에서 내려질 것”이라며 “나는 무죄며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모든 사람이 이곳에서 벌어진 일을 알고 있다”며 “우리는 잘못된 일을 하지 않았다. 나는 이 나라를 위해 싸울 것이다. 헌법을 위해 싸울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우리나라 전체가 지옥으로 가고 있다. 이 모든 일이 정적을 상처입히기 위해 바이든 행정부에서 행해졌다”면서 “우리는 마지막까지 싸울 것이고 승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측근들도 강하게 반발했다.

공화당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도 성명을 통해 “오늘은 미국 역사상 수치스러운 날”이라며 “민주당은 환호하며 우스꽝스러운 죄목으로 기소된 상대 당의 지도자에게 유죄 결정을 내렸다”고 비난했다.

존슨 의장은 “이는 순전히 정치적인 결정이며, 사법적 행위가 아니다”라고 규탄했다.

부통령 후보로 거론되는 엘리즈 스테파닉 공화당 하원의원도 성명에서 “평결은 미국 사법 시스템이 바이든 아래에서 얼마나 부패하고 왜곡됐는지 보여준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승리를 위해 두 배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티브 스컬리스 하원 공화당 원내대표도 “부패하고 당파적이며 사악한 평결”이라고 비난했고,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도 이번 재판을 “사기”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