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3 F
Chicago
Monday, June 17, 2024
spot_img
Home종합뉴스바이든 ‘차남 리스크’ 현실화하나…내주 형사 재판 본격화

바이든 ‘차남 리스크’ 현실화하나…내주 형사 재판 본격화

▶ 트럼프 ‘유죄 평결’ 속 헌터 바이든 총기 불법 소유 재판 진행
▶ 트럼프·공화 전방위 공세 나설 듯…바이든은 일단 거리두기 전망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른바 ‘성추문 입막음 돈’ 재판에서 유죄 평결을 받은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 헌터가 현직 대통령 아들로는 처음 형사 재판을 받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유죄 평결로 5개월 앞으로 다가온 대선의 판세가 유동성이 커진 상황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 리스크가 다시 부각될 것으로 전망된다.

헌터 바이든의 총기 불법 소유 혐의에 대한 재판이 3일 델라웨어주 윌밍턴 연방법원에서 배심원 선정 절차와 함께 시작된다고 AP통신 등이 1일 보도했다.

헌터 바이든은 2018년 10월 12∼23일 자신이 마약을 불법으로 사용한 중독자라는 사실을 알고도 권총을 소지한 혐의로 데이비드 웨이스 특별검사에 의해 지난해 기소됐다.

헌터 바이든은 2021년 자서전에서 마약 중독 사실을 밝힌 바 있으며 마약 중독자의 총기 구매는 법으로 금지돼 있다.

헌터 바이든은 총기 구매 시 작성하는 연방 서류에 마약 투약을 하지 않고 있다고 허위로 작성했다고 특검은 밝혔다.

웨이스 특검은 헌터의 과거 행동 및 바이든 대통령과 관련된 바이든 일가의 고통스러운 사건을 재판에서 끄집어낼 계획임을 시사한 바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바이든 정부 백악관은 이번 재판을 바이든 차남의 사적 문제로 보고 있으며 바이든 대통령도 부모 입장에서 이 재판을 지켜본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공화당은 헌터 바이든의 재판이 본격화되는 것을 계기로 바이든 대통령 일가에 대한 공격 수위를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유죄 평결이 내려진 재판을 ‘사기’라고 규정하는 것에 대해 비판하면서 몰아세웠던 바이든 대통령이 다시 수세로 몰릴 가능성도 있다.

이런 이유로 바이든 대통령 측은 헌터의 재판이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에 미칠 타격을 우려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헌터 바이든은 총기 불법 소유에 더해 탈세 혐의로도 기소된 상태다.

2016∼2019년 4년간 최소 140만 달러 세금을 납부하지 않은 것이 구체적인 혐의다. 로스앤젤레스(LA)에서 9월에 진행되는 이 사건은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으로 재임하던 때 헌터 바이든이 우크라이나 에너지기업 부리스마 홀딩스 임원으로 영입돼 거액을 받았다는 의혹과 맞물려 있다.

공화당은 하원에서 탄핵 조사도 진행했으나 결정적 증거 부족 등으로 동력이 떨어진 상태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