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3 F
Chicago
Monday, June 17, 2024
spot_img
Home종합뉴스미 폭격기 B-1B 한반도 전개해 7년만에 JDAM 투하…대북 경고장(종합2보)

미 폭격기 B-1B 한반도 전개해 7년만에 JDAM 투하…대북 경고장(종합2보)

▶ “정밀타격 능력 시현”…北 추가 도발시 강력 대응 경고 메시지

‘죽음의 백조’라 불리는 미군 B-1B 전략폭격기가 5일(이하 한국시간) 한반도로 전개해 한미 공군 전투기와 연합 훈련을 하면서 국내 사격장에 합동직격탄(JDAM)을 투하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B-1B 전략폭격기가 한반도에서 JDAM 투하 훈련을 한 것은 2017년 이후 7년 만이다.

대남 오물 풍선 살포와 GPS(위성항법장치) 교란 공격 등 최근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고, 추가 도발 시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대북 경고장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국방부에 따르면 B-1B 전략폭격기는 이날 한국 공군의 F-35A·F-15K·KF-16 전투기와 미국의 F-35B·F-16 전투기 등이 참여한 가운데 한반도 상공에서 연합 훈련을 했다.

국방부는 “이번 훈련은 한미가 긴밀히 공조한 가운데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을 이행하고 상호운용성과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중점을 두고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이번 훈련에서는 2017년 이후 7년여 만에 미국 전략폭격기가 우리 공군의 F-15K 호위를 받으면서 (필승사격장에) JDAM을 투하해 종심 표적에 대한 정밀타격능력을 시현했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우리 공군의 F-15K도 동시에 실사격을 실시해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즉각적이고 강력하며 끝까지 응징할 수 있는 태세와 함께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억제·대응하기 위한 굳건한 연합방위태세 능력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주한 미 7공군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괌 앤더슨 공군기지의 제37원정폭격대대 소속 한 대의 B-1B 폭격기와 대한민국 제11전투비행단 소속 두 대의 F-15K가 GBU-38(JDAM) 실폭탄을 투하, 성공적으로 동시에 모의 표적들을 타격해 한미 연합 근접항공지원 및 정밀타격 능력을 시험했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아이버슨 7공군사령관(중장)은 이날 B-1B 폭격기가 동원된 한미 연합 공중훈련에 대해 “한반도 안보는 미국의 최우선 과제”라며 “이번 훈련은 동맹에 대한 철통같은 방어와 지역 안정 유지에 대한 우리의 굳은 의지를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JDAM은 기존 재래식 폭탄에 유도장치와 날개 키트를 달아 스마트 무기로 변형시킨 정밀유도폭탄이다. GPS(위성항법장치)와 INS(관성항법장치) 유도방식으로 주·야간 정밀폭격이 가능하다.

24㎞의 사거리에 오차는 13m에 불과하다. 사전에 입력된 목표물을 향해 비행하기 때문에 지하 기지나 동굴 속의 장사정포와 해안포 기지를 궤멸시킬 수 있다.

B-1B는 최대 속도 마하 1.25에 최대 1만1천998㎞를 비행할 수 있다. 태평양 괌에 전진 배치될 경우 2시간 안에 한반도로 전개할 수 있다.

핵무기는 운용하지 않지만, 최대 57t 무장을 장착할 수 있어 B-2(22t)나 B-52(31t) 등 다른 전략폭격기보다 월등한 무장량을 자랑한다.

미국 전략폭격기가 전개돼 연합공중훈련을 진행한 것은 올해 들어 두 번째다.

지난 4월 핵무장이 가능한 전략폭격기 B-52H가 제주 동남방의 한일 간 방공식별구역(ADIZ)이 중첩되는 구역의 상공에서 한일 공중전력과 연합훈련을 한 바 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