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3 F
Chicago
Monday, June 17, 2024
spot_img
Home종합뉴스애플 시총 장중 3조 달러 ‘탈환’…엔비디아 3조 달러 ‘눈앞’

애플 시총 장중 3조 달러 ‘탈환’…엔비디아 3조 달러 ‘눈앞’

▶ 애플 주가 1% 올라 4개월여만에 최고…10일 AI 발표 기대감
▶ 엔비디아 주가 분할 앞두고 또 3% 올라…1천200달러 육박

인공지능(AI) 발표를 앞둔 애플의 시가총액이 5일 장중 3조 달러를 회복했다.

AI 칩 선두 주자 엔비디아 주가는 1천120달러에 육박하며 시총 3조 달러를 눈앞에 뒀다.

미 동부 시간 기준 이날 오전 11시 55분 뉴욕 증시에서 애플 주가는 전날보다 1.17% 오른 196.62달러에 거래됐다. 한때 주가는 196.90달러까지 오르며 지난해 12월21일(197.07달러) 이후 가장 높은 수준까지 올랐다.

시가총액도 3조140억 달러로 늘어나며 장중으로는 지난 1월 이후 4개월여만에 3조 달러를 회복했다. 시총 1위 마이크로소프트(3조1천270억 달러)와 격차도 1천130억 달러로 좁혔다.

오는 10일 연례 세계 개발자 회의(WWDC)에서 발표될 AI 전략에 대한 기대감이 계속 반영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애플은 오픈AI와 파트너십을 통해 아이폰의 새로운 운영체제 등에 AI 기술을 탑재할 예정이다.

같은 시간 엔비디아 주가는 3.03% 오르며 1천199.93달러까지 상승했다. 지난달 23일 1천 달러를 처음 넘어선 이후로도 약 20%가 올랐다.

시총도 2조9천500억 달러까지 늘어나며 MS와 애플에 이어 세 번째로 ‘3조 달러 클럽’을 눈앞에 뒀다.

시총 2위 애플과는 불과 640억 달러 차이다.

엔비디아는 지난해 6월 시총 1조 달러를 넘어선 데 이어 8개월 만인 지난 2월 2조 달러를 돌파했다. 그리고 불과 4개월 만에 다시 3조 달러를 넘보고 있다.

엔비디아 주가는 오는 10일부터 시행되는 10분의 1 액면 분할과 함께 지난 2일 대만에서 열린 테크 엑스포 ‘컴퓨텍스 2024’ 개막 전날 발표한 차세대 그래픽처리장치(GPU) ‘루빈'(Rubin)이 주가를 끌어올리고 있다.

여기에 애플과 엔비디아 주가는 시장 전반에 걸친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에 탄력을 받고 있다.

이날 고용정보업체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가 발표한 5월 미국의 민간기업 고용의 증가 폭은 4개월 만에 가장 작았고 전문가 전망치도 밑돌았다.

노동시장 열기가 둔화하면서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그만큼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유럽중앙은행(ECB)이 주요 선진국 중앙은행으로서는 처음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첫 금리인하에 나설 가능성도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ECB는 6일 열리는 통화정책회의에서 사상 최고 수준인 현행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