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3 F
Chicago
Monday, June 17, 2024
spot_img
Home종합뉴스애플, 아이폰 등의 OS에 AI기능 도입… ‘시리’에 챗GPT 심는다

애플, 아이폰 등의 OS에 AI기능 도입… ‘시리’에 챗GPT 심는다

▶ 연례 세계개발자회의서 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 소개
▶ “오랫동안 노력해온 순간…떨리는 마음으로 새 여정 시작”

애플이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을 구동하는 자사 기기 운영체제(OS)에 AI 기능을 본격 도입한다. 오픈AI와 파트너십을 통해 음성 비서 ‘시리’에는 챗GPT를 심는다.

애플은 10일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애플 파크 본사에서 연례 세계 개발자 회의(WWDC) 2024를 개최하고, 아이폰 운영체제 iOS 18 등 올해 새롭게 업데이트되는 소프트웨어 내용을 발표했다.

올해 운영체제에는 AI 기능이 대폭 탑재됐다. 애플은 자체 AI 시스템을 ‘애플 인텔리전스'(Apple Intelligence)라고 소개했다.

크레이그 페더리기 애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 부사장은 “우리가 오랫동안 노력해 온 순간”이라며 “떨리는 마음으로 새로운 여정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어 “강력한 생성형 AI 모델을 아이폰과 아이패드, 맥 OS에 심는다”며 “AI는 언어와 이미지, 행동은 물론, 개인적인 맥락을 이해한다”고 설명했다.

‘애플 인텔리전스’는 텍스트를 요약하고 이미지를 생성하며 사용자가 필요할 때 가장 관련성 높은 데이터를 검색하는 데 도움을 준다.

애플은 이런 AI 기능이 온디바이스 형태로 제공되며, 개인정보를 따로 수집하지 않고도 수행한다고 강조했다.

애플, 아이폰 등의 OS에 AI기능 도입… ‘시리’에 챗GPT 심는다
애플 연례 세계개발자회의 모습 (쿠퍼티노[미 캘리포니아주]=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애플이 1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애플 파크 본사에서 개최한 연례 세계 개발자 회의(WWDC) 2024 모습. 2024. 6. 11 taejong75@yna.co.kr

애플은 새로운 아이패드 OS에서 애플 펜슬로 계산식을 넣으면 AI가 알아서 계산해주고, 이용자가 원하는 이모티콘을 생성하고 글을 토대로 이미지를 만들어주는 생성 AI 기능 등을 시연했다.

애플은 특히, 오픈AI와 파트너십을 통해 자체 음성 비서 ‘시리'(Siri)에 챗GPT를 접목한다고 밝혔다.

시리는 2011년 처음 공개한 음성 비서로, 10여년 만에 생성형 AI를 탑재해 ‘더 똑똑한’ 대화형 AI 비서로 업그레이드된다.

애플은 “시리는 일일 요청 건수가 15억건에 달하는 지능형 AI 비서의 원조”라며 “올해 말 챗GPT-4o가 통합되며, 다른 AI 기능도 추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챗GPT-4o는 오픈AI가 지난달 발표한 챗GPT 최신 버전이다. 사람처럼 음성으로 대화가 가능하다.

시리는 이에 회의록을 요약해 동료와 공유해달라고 요청하면 해주고 스케줄을 짜달라고 하면 짜주는 등 이용자의 각종 정보를 찾고 이해할 수 있다.

음성으로 얘기하지 않고 텍스트로 입력해도 요청을 수행한다. 시리는 이용자의 메일에 있는 내용을 알려주고 일정을 캘린더에 인식해 기억도 해준다.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애플은 모든 삶을 풍성하게 해주는 개인용 제품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해왔다”며 “우리는 수년 전부터 AI와 머신러닝을 접목해왔으며, 생성형 AI는 이를 더욱 새로운 강력한 차원으로 만들어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