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만달러 이하 PPP 전액 탕감”

1339

연방재무부 추진···2차 PPP 마련도 의회 촉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여파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기업과 스몰비즈니스들을 위해 연방 재무부가 15만 달러 이하의 PPP에 대해서는 대출액 전액에 대해 자동으로 탕감을 해주고 새로운 PPP 프로그램을 확대 시행 방안을 추진하고 나섰다.

연방 상·하원이 2주간의 휴회를 마치고 20일 재개원하면서 연방 의회에서 이같은 2차 PPP 시행 법안들과 더불어 또 한 번의 경기부양 현금 지급 및 연방 특별 실업수당 연장 등을 포함하는 추가 경기부양안의 구체적 윤곽이 어떻게 나올지 주목되고 있다.

스티브 므누신 연방 재무장관은 지난 17일 연방 하원 중소기업위원회 청문회에서 소규모 비즈니스들에 대한 PPP 탕감 규정을 완화해 15만 달러 이하 대출에 대해서는 별도의 신청 및 심사 없이도 대출액 전액을 자동으로 탕감해주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해줄 것을 의회에 촉구했다.

므누신 장관은 총 490만여 건에 달하는 PPP 대출에서 액수 15만 달러 이하가 차지하는 비중이 86%에 달하고 있는데 이들 스몰 비즈니스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자동 탕감 규정을 도입하는 방안이 바람직하다며, 또 아직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기업과 스몰 비즈니스들을 위해 2차 PPP 대출을 시행하는 법안도 마련돼야 한다고 의회에 촉구했다.

므누신 장관은 또 2차 PPP 대출 프로그램 시행시 사기와 낭비를 방지하기 위한 규정들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20일 연방의회가 다시 개회하면서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주민 구제를 위해 ▲2차 경기부양 현금 지급 ▲일터에 복귀하는 실직자들을 위한 보너스 현금 지급 ▲연방 특별 실직수당 연장 지급 등 등을 포함하는 추가 경기부양안이 이번주 내로 상정될 전망이다. <석인희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