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세컨시티’ 화재로 폐쇄

876

 

유명 코미디 극장, 9월말 오픈

 

크기변환_fire

 

 

즉흥 연기의 산실로 불리는 유명 코미디 극장 시카고 ‘세컨시티’(The Second City)가 화재로 훼손돼 당분간 문을 닫게 됐다.

시카고시내 문화지구 ‘올드타운’에 위치한 세컨시티는 지난 4일 공지문을 통해 “화재 복구에 예상보다 더 긴 시간이 걸리고 있다”며 “오는 20일까지 중앙무대를 비롯한 3개 극장에서 예정된 공연을 취소하고, 일부에 한해 제3의 장소로 무대를 옮긴다”고 밝혔다.

세컨시티는 지난달 26일 인근 식당에서 시작된 화재<사진>로 본부 사무실 일부가 불에 타고 극장 시설이 훼손되는 피해를 봤다. 사고 당일부터 공연을 중단한 세컨시티는 7일 극장 문을 다시 열 계획이었으나 일정이 지연됐다. 극단측은 “공연장 내부는 상태가 양호하나, 공용 구역에 연기와 화재 진압용 소방수 등으로 인한 피해가 남아있다”고 설명한 뒤 “예약 입장권은 환불받거나 향후 공연 입장권으로 교환할 수 있다”고 전했다.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예정됐던 유명 코미디언 젠 커크먼의 공연은 시카고 스테픈울프극장으로 장소를 옮겨 진행된다. 세컨시티는 현존하는 미국 최초의 즉흥 코미디 극단이다. 이 극단의 명칭은 시카고의 별칭 ‘세컨 시티’(19세기 이전, 뉴욕 다음으로 큰 도시라는 뜻)에서 비롯됐다. 시카고대학 출신들이 만든 극단 ‘컴패스 플레이어스’(1955∼1958)를 전신으로 1959년 설립돼 빌 머레이·존 벨루시·댄 애크로이드·마이크 마이어스·스티브 캐럴·스티븐 콜베어·티나 페이 등 톱스타를 비롯 수많은 연기자·작가·연출가·공연사업가를 배출했다. 50여년의 전통을 기반으로 현재는 로스앤젤레스와 캐나다 토론토 등에도 방송·영화 전문인력 양성소를 두고 있으며 TV 프로그램 제작, 기업을 상대로 한 프리젠테이션 능력 개발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