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C
Chicago
Saturday, February 24, 2024
spot_img
Home종합뉴스2032년까지 신차판매 중 전기차 비중 67%↑

2032년까지 신차판매 중 전기차 비중 67%↑

차량 배출가스도 56% 감축

조 바이든 행정부가 전기차 보급을 강제하기 위한 수단으로 차량이 배출할 수 있는 온실가스와 오염물질 기준을 강화했다. 또 전기차의 핵심인 배터리 성능의 70% 이상을 차량 운행 8년 뒤에도 유지하도록 하는 등 배터리 최소성능기준을 도입했다. 이는 미국에서 판매하는 모든 차량에 적용되는 기준으로, 한국 자동차와 배터리 업계에 새로운 기회이자 도전이 될 전망이다.

연방 환경보호청(EPA)은 1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차량 배출 기준 강화안을 공개하고 60일 의견 수렴을 거쳐 확정한다고 밝혔다.

새 규제안은 2027년식부터 2032년식 차량에 적용되며 6년간 단계적으로 차량의 이산화탄소(CO₂), 비메탄계 유기가스(NMOG)와 질소산화물(NOx), 미세먼지 등의 배출 허용량을 줄여가는 게 골자다.

EPA는 새 기준이 도입되면 전기차가 2032년식 승용차의 67%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EPA는 새 기준을 맞추려면 차 한 대당 비용이 약 1,200달러(2023년식 기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연료비 절감 등 전체 경제적 편익이 비용을 능가할 것으로 분석했다.

EPA는 전기차 배터리의 내구성 및 품질보증 기준도 새로 제시했다. EPA는 차량 운행 5년 또는 주행거리 6만2,000마일 동안 원래 배터리 성능의 80%를, 8년/10만마일 동안 70%를 유지하도록 하는 최소성능기준을 제시했다.

RELATED ARTICLES
- Advertisment -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