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 C
Chicago
Wednesday, February 21, 2024
spot_img
Home종합뉴스44년만에 자녀와 ‘눈물의 상봉’

44년만에 자녀와 ‘눈물의 상봉’

60년대 주한미군 근무 토머스씨…abc ‘20/20’에 소개

thomas

 주한미군 출신 친부 앨런 토머스(우)와 44년 만에 만난 한국계 쌍둥이 자녀.<abc뉴스>

 

1960년대 한국에서 군 생활을 했던 퇴역 미군이 당시 한국인 여성과 사이에 낳은 쌍둥이 자녀를 40여년 만에 다시 만났다.

12일, abc뉴스와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앨런 토머스(68)는 1966년 주한 미군에 배치돼 미군 클럽에서 ‘코니’라는 애칭의 한국인 여성을 만났다. 이듬해 9월 10일, 여성은 남녀 쌍둥이를 낳았고 곧 토머스와 결혼했다. 아내가 데려온 아들도 입양해 가족은 5명이 됐다. 그러나 1969년 토머스의 한국 배치가 끝났고, 토머스는 아내와 아이들을 미국으로 데려오려고 했지만 여권 문제로 그러지 못했다고 한다. 쌍둥이는 미국인의 자녀로서 미국 입국이 가능했으나 아내와 큰아들은 여권을 발급받을 수 없었다고.

자녀 중 누구도 엄마 없이 보낼 수는 없다는 아내의 주장에 따라 홀로 떠나야 했다는 토머스는 “우리는 계속 편지로 연락을 주고받았고 그녀가 계속 양육비를 달라고 요구해서 나는 돈을 보냈다”고 떠올렸다. 가족이 보고 싶었다는 토머스는 조금이라도 한국 가까이 가고자 전쟁이 한창이던 베트남 배치를 자원했다. 1971년 토머스는 한 달짜리 휴가를 얻어 한국으로 와 마침내 가족을 다시 만났지만, 이미 시간이 많이 흘러 아내와의 관계가 틀어져 있었다고 한다. 곧 베트남을 거쳐 미국으로 복귀한 토머스는 1973년 아내의 부재 속에 이혼 절차를 밟았다. 1974년엔 한국으로 와서 쌍둥이를 데려가지 않겠느냐는 전처의 편지를 받았지만 토머스는 “당시 나는 거의 파산 상태라서 아이들을 데려올 방법이 없었다”고 말했다.

토머스는 1976년 고등학교 동창과 재혼했다. 한국에 있던 토머스의 쌍둥이 자녀가 미국으로 입양된 해다. 쌍둥이 자녀의 미국 입양 사실을 몰랐던 토머스는 한국으로 보낸 편지가 반송되자 미 국무부 등에 도움을 청한 뒤에야 이들의 입양 사실을 알게 됐지만 그 이상의 정보는 미국의 사생활 보호 법률 때문에 알 수가 없었다. 이후 자녀와 연락할 방법을 찾지 못하던 토머스는 올해 4월 페이스북에 아이들의 사진을 올려 수소문에 나섰다.

글은 100만 회 이상 공유됐고 abc뉴스의 탐사 프로그램인 ’20/20’이 족보학자까지 동원한 끝에 결국 미국에 살고 있던 쌍둥이 자녀와 토머스는 44년 만에 눈물의 상봉을 했다. ’20/20’은 이들의 사연과 상봉 장면을 13일 방영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Previous article
Next article
RELATED ARTICLES
- Advertisment -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