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부터 한국 방문시 입국 1일차 PCR검사만

0
1344
<로이터>

 사전 검사는 현행 대로

오는 6월부터 접종력에 상관없이 모든 해외입국자의 코로나19 진단 검사 횟수가 2회에서 1회로 줄어든다. 격리제도 역시 단계적으로 해제될 예정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5일 브리핑에서 “해외입국자 격리를 단계적으로 면제하고 입국 후 진단검사를 축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해외입국자는 입국 1일차에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고 입국 6~7일차에는 신속항원검사를 받아야 하는데, 6월부터는 입국 1일차에 PCR 검사만 받으면 된다. 사전 PCR 검사 1회는 현행 그대로 유지된다. 모든 해외입국자는 출국일 기준 48시간 이내에 검사·발급받은 PCR 음성확인서를 소지해야 한다.

정부는 추후 미접종자에 대한 격리조치도 모두 해제 하는 대신 단기체류 외국인에 대해서는 접종의무를 부과해, 미접종시 입국을 금지하는 방안도 내부 검토하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