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세 이상 10명 중 1명 치매 저학력·저소득 위험 증가

134
<로이터>

65세 이상 미국인 10명 가운데 1명은 치매를 앓고 있으며 2명은 경도인지장애를 앓고 있다.
컬럼비아대 어빙메디컬센터 제니퍼 맨리 교수팀은 25일 미국의학협회 학술지 ‘JAMA 신경학’에서 2016~2017년 ‘건강 및 은퇴 연구’(HRS)에 참여한 노령층 3,500명을 분석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65세 이상 연구 참가자의 10% 정도가 치매를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다른 22%는 경도인지장애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65~69세에서는 치매 유병률이 3%에 불과했으나 90세 이상에서는 35%로 높아지는 등 나이가 많을수록 치매 유병률이 급격히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이와 인종, 성별, 교육 수준 등에 따라 치매와 경도인지장애 발병 위험을 비교 분석한 결과 사회적·구조적 불평등이 인지 장애 격차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는 흑인이나 아프리카계 미국인 중 나이가 많을수록 발병 위험이 컸고, 경도인지장애는 히스패닉계 중 나이가 많을수록 발병 위험이 높았다. 또 흑인과 히스패닉계는 모두 교육 수준이 낮을수록 경도인지장애 위험도 커졌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