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ngk-kim-200x200

김영기 목사
벧엘교회 부목사(시카고)

 

시카고는 독특한 건축 디자인과 기술로 지어진 빌딩들로 유명하다. 시카고 마천루를 이루는 건물들중1969년에 지어진442미터 높이에 108층인 윌리스 타워(Willis Tower)가 있다. 47년 동안 시카고의 세찬 바람과 추위에도 끄덕없이 하늘를 찌를듯 그 위용을 자랑하고 있는 이 빌딩은 여전히 건재하다.

 

그렇다면 어떻게 이렇게 높은 빌딩을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않고 곧게 하늘을 향해 수직으로 세울 수 있었던 것일까? 건축물은 그것이 1층 건물이든 100층 이상의 빌딩이든지 반드시 다림줄(Plumb Line)을 사용해 기준을 만들고 그것에 맞추어 뼈대를 세우고 벽돌을 쌓게 된다.

 

다림줄(Plumb Line)은 가늘고 긴 줄 끝에 작고 무거운 쇠덩이를 묶어 높은 곳에서 낮은 곳을 향해 풀어놓은 것으로, 보이지 않는 지구 중력에의해 반드시 지표면과 수직을 이루게 된다. 이 세상에 존재하는 건출물은 모두 이 다림줄이 보여주는 수직을 기준으로 삼아 세워져야 한다. 이 다림줄을 기준으로 세워지지 않은 건출물은 한쪽으로 치우쳐 반드시 무너질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사람도 인생(人生) 이라는 이름의 건축물을 세워간다. 사람마다 다양한 모양과 크기로 삶이라는 빌딩을 만들어 간다. 이 삶(人生)이라는 건축물을 세워갈 때도 다림줄(Plumb Line)을 기준 삼은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인생은 천지차이가 난다.

 

왜냐하면, 인간이 불순종함으로 죄가 들어와 하나님과의 관계가 완전히 깨져 버렸기 때문이다. 우리 인생(人生)의 다림줄은 바로 하나님의 말씀이며, 이 다림줄을 기준으로 삼아 하나님과의 관계를 회복하고 살지 않으면 우리 인간의 삶은 언제든 무너질 수 밖에 없는 추풍낙옆과 같은 신세가 된다.

 

죄(Sin)가 인간에게 들어온 순간부터 인간의 삶은 두려움, 분노, 외로움, 약함, 좌절, 원망, 예민함, 복수심, 강함, 무관심, 사랑 결핍, 무기력함, 열등감, 낮은 자존감, 시기, 질투, 비교, 교만, 복수심, 반항, 가치관의 혼동, 우울증 등으로 가득차 온전한 인생이라는 건축물을 세울 수 없게 되었다.

 

삐쭉빼쭉 울퉁불퉁 튀어나온 적개심, 자만심, 의기양양, 우월의식,열등의식, 경쟁의식, 군림함, 완고함, 조작함(Manipulation), 고집불통(Stubborn), 교육불능(Unteachable), 망상, 비통함, 억울함, 비판, 지배욕, 소유욕 이라는 이름의 벽돌로 세워진 인생(人生) 빌딩은 좌로나 우로나 치우지지 않고 수직으로 하늘을 향해 곧게 뻗은 건물이 될 수 없을뿐만 아니라 언제든 곧 무너질 것이기 때문이다.

 

더 비참한것은 위에 언급한 벽돌들로 덕지덕지 쌓아올린 보기 흉물스러운 삶(人生)을 전혀 인식하지 못하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이런 인간들을 향해 성경의 아모스 7장 7절에서 8절은“또 내게 보이신 것이 이러하니라 다림줄을 띠우고 쌓은 담 곁에 주께서 손에 다림줄을 잡고 서셨더니, 내게 이르시되 아모스야 네가 무엇을 보느냐 내가 대답하되 다림줄이니이다 주께서 가라사대 내가 다림줄을 내 백성 이스라엘 가운데 베풀고 다시는 용서치 아니하리니”하며 심판의 잣대, 하나님의 기준으로서의 다림줄을 통해 우리 인간의 내적인 모습을 적나라하게 조명해주고 경고하고 있다.

 

하나님의 다림줄은 삐쭉빼쭉 튀어나온 인간 죄의 벽돌들을 말씀의 다림줄을 기준삼아 제자리로 위치시키고 빼내 올곧게 되도록 도와준다. 그 결과, 그 다림줄을 붙잡고 계시는 예수님의 보혈을 통해 하나님과의 관계를 온전히 회복할 수 있게 된다.

 

잠잠히 눈을 감고 하나님의 다림줄을 도움삼아, 내 인생(人生)의 건축물은 삐뚤 빼뚤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않은 벽돌로 잘 세워져 있는지 돌아보라. 언제든 무너져 내릴것같은 위태로운 상태라면 즉시 예수님께 달려가라. 놀라운 일을 경험하게 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