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재임 중 역사상 최다 일자리 창출”

0
248

▶ 노동절 ‘바이드노믹스’ 강조

▶ ‘인플레감축법’도 주요 치적

조 바이든 대통령이 노동절인 4일 자신의 경제 정책인 ‘바이드노믹스’의 성과를 거듭 내세우며 내년 대선에서 리턴매치가 유력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작심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노조 행사에 참석, “우리는 미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일자리 창출을 이루고 있다”고 본인의 치적을 홍보하고 나섰다. 그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우리는 일자리를 잃고 있었다”며 “내 이전에 대통령이었던 남자는 역사상 미국에서 일자리를 순감한 두 명의 대통령 가운데 한 명”이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목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나의 재임 2년 동안 350만개 일자리를 창출했다”며 “바이드노믹스는 노동자 계층을 위한 청사진”이라고 강조했다.

북미산 전기차에만 보조금을 제공해 한국을 포함한 동맹의 반발을 산 인플레이션감축법(IRA)도 주요 치적으로 내세웠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전기차의 미래를 ‘메이드 인 아메리카’로 바꾸었다”며 “전기차는 미국에서 만들어질 것이며, 양질의 일자리를 보호하고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취임 당시만 해도 공급망 사태로 기업들이 필요한 부품을 조달할 수 없었다”며 “공급망을 다시 미국으로 돌려놓기로 결심했고, 이제 민간 부문에서 투자가 밀려들고 있다”고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핵심 원칙은 미국 제품으로, 미국 노동력으로 미국에서 생산하라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