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3 F
Chicago
Monday, June 17, 2024
spot_img
Home종합뉴스주요뉴스“혹한·폭염, 뇌졸중 사망 위험 높인다…저소득 국가 더 위험”

“혹한·폭염, 뇌졸중 사망 위험 높인다…저소득 국가 더 위험”

▶ 美 연구팀 “뇌졸중 사망 1천건 중 11건이 한파·폭염 탓”

전 세계에서 기후변화에 따른 극단적 기후 현상이 증가하는 가운데 혹한과 폭염이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으며, 저소득 국가에서 피해가 더 크게 발생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하버드 T.H.찬 공중보건대학원 바라크 알라마드 박사팀은 23일 의학 저널 ‘뇌졸중'(Stroke)에서 극한 기온 현상과 뇌졸중 사망률 간 연관성에 대한 다국적 조사 결과, 뇌졸중 사망 1천건당 11건이 극심한 추위와 더위로 인한 초과 사망으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극심한 기온 현상과 뇌졸중 사망률에 대한 이전 연구에서는 결론이 엇갈리거나 명확하지 않은 결과가 도출되고, 연구 대부분이 단일 도시나 국가, 특히 고소득 국가에 국한되는 등의 한계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이 연구에서 이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글로벌 환경보건 컨소시엄인 다국가 다도시 네트워크(Multi-Country Multi-City Network)를 활용해 허혈성 및 출혈성 뇌졸중 사망률에 대한 다국적, 다지역 DB를 구축했다.

이 DB는 1979년부터 2019년까지 25개국 522개 도시에서 보고된 340만 명 이상의 허혈성 뇌졸중 사망자와 240만명 이상의 출혈성 뇌졸중 사망자 정보가 담겼다.

분석 결과 허혈성 또는 출혈성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 1천 건당 약 11건이 상위 2.5%에 해당하는 혹한 또는 폭염으로 인해 것으로 나타났다. 이 11건 중 9.1 건은 혹한, 2.2 건은 폭염 때문에 발생한 초과 사망으로 분석됐다.

또 출혈성 뇌졸중 사망 1천건 중 혹한과 폭염으로 인해 발생한 초과 사망은 각각 11.2 건과 0.7 건인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또 저소득 국가가 고소득 국가보다 폭염 관련 출혈성 뇌졸중 사망률이 더 높았으며, 혹한도 폭염만큼 영향이 크지는 않지만, 출혈성 뇌졸중 사망률을 높이는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러나 허혈성 뇌졸중 사망률과 국가별 국내총생산(GDP) 사이에서는 유의미한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소득 수준에 따른 국가 간 뇌졸중 사망률 격차는 고소득 국가와 저소득 국가의 실내 온도 조절 시스템, 실외 작업 비율, 의료 서비스 수준 등 차이로 설명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후변화가 심화하고 기온 변화가 더 극심해짐에 따라 뇌졸중 사망이 증가하고 고소득-저소득 국가 간 격차도 더 커질 것이라며 저소득 국가의 출혈성 뇌졸중 사망률 증가 원인을 밝히고 대책을 마련하려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