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1 F
Chicago
Saturday, June 15, 2024
spot_img
Home종합뉴스‘흑인 수퍼스타’ 해리 벨라폰테 별세

‘흑인 수퍼스타’ 해리 벨라폰테 별세

1950년대 대중문화계 정상

인종차별이 일상적이었던 1950년대에 흑인으로서 이례적으로 대중문화계의 정상으로 군림했던 해리 벨라폰테가 별세했다. 향년 96세.

뉴욕타임스(NYT)는 25일 벨라폰테가 이날 뉴욕 맨해튼의 자택에서 울혈성심부전으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1927년 뉴욕 할렘의 자메이카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난 벨라폰테는 대중음악과 영화, 브로드웨이 뮤지컬 등 다양한 분야에서 명성을 얻었다.

루이 암스트롱과 엘라 피제럴드 등 흑인 재즈 뮤지션도 벨라폰테에 앞서 미국 사회에서 큰 인기를 끌었지만, 벨라폰테가 진정한 첫 ‘흑인 슈퍼스타’라는 것이 일반적인 평가다. 그가 1956년에 발표한 앨범 ‘칼립소’는 자메이카의 노동요 ‘더 바나나 보트송’등의 히트곡을 담아 전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됐다.

빌보드 앨범 차트 정상 자리를 31주간 지킨 ‘칼립소’는 1년 이내에 100만 장 이상이 팔린 사상 최초의 LP라는 기록도 남겼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