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수감사절의 유래

1824

추수감사절은 종교박해를 피하여 1620년 메이플라워를 타고 신대륙 미국에 정착한 영국 청교도들이 이듬해 11월 추수를 마치고 하나님께 예배를 드린 것에 유래한다.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신앙의 자유를 찾아 대서양을 건너온 청교도들이 뉴잉글랜드에 정착했을 때는 많은 사람이 이미 숨을 거두었다. 설상가상으로 추위와 질병과 인디언의 습격이 계속됐다. 이듬해 봄에는 거의 절반이 죽어갔다. 그러나 그들은 절망하지 않고 밭에 씨를 뿌리고 농사를 지었다. 그리고 첫 번째 수확물로 감격적인 추수감사예배를 드리며 이렇게 고백했다. “우리는 대서양을 건너와 여러 친구들을 잃었다. 그러나 하나님은 우리에게 기대했던 것보다 많은 것을 주셨다.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첫 열매를 그분께 드린다.” 이것이 첫 번째 추수감사절이었다.

가장 고통스런 상황에서 감사할 수 있었던 백성들이 오늘의 미국을 건설한 것이다. 감사는 고통을 기쁨으로, 불행을 행복으로 만드는 힘이 있다. 1621년 가을에 플리머드 정착지에서는 경작법을 가르쳐준 인디언들을 초대, 야생 칠면조(turkey)를 잡아 나눠먹었다. 이후 칠면조 요리는 추수감사절의 단골메뉴가 됐고 이날을 ‘터키 데이(turkey day)’로 부르기도 한다.

17세기 말 이전에 이 추수감사절은 코네티컷주와 메사추세츠주의 연례적인 성일이 되었으며, 이 관습은 서서히 다른 지역들로 퍼져 나가기 시작하였다. 처음에 이 추수감사절은 특별한 종교적 절기 (비록 나중에는 종교적 색채를 지니게 되었지만)가 아니었다. 추수감사절을 지키는 관습이 보다 확고한 기반을 갖고 남부지방으로 퍼져 나가게 되자 각 주의 정치가들은 이 추수감사절을 각 주의 연례 행사로 정하는 문제를 정식으로 토의하게 되었다.

한편 1840년대에 “Godey’s Lady’s Book”의 편저자였던 사라 요세파 헤일 여사는 추수감사절(11월 마지막 목요일)을 미국 전역의 연례적인 절기로 지킬 것에 대한 캠페인을 벌였으며, 1863년 9월 28일에 추수감사절을 미국 전역의 연례적인 축일로 선포할 것을 촉구하는 서신을 그 당시 대통령인 링컨에게 보냈다. 그로부터 4일 후 링컨은 추수감사절을 미국 전역의 연례적인 절기로 공포하였다. 그 전까지만 해도 감사일이나 기도일에 대한 대통령의 선포는 연례적인 것이 아니었으며 또한 추수기와 아무런 관계도 없었다.

그러나 1863년 이후로 모든 대통령들은 링컨의 전례를 따랐으며 행정부도 이를 뒷받침 해주었다. 따라서 1941년까지 추수감사절의 날짜는 대통령의 연례적인 선포에 따라 각기 달랐으나, 1941년에 미국 의회는 대통령과의 합의 아래 11월 네번째 목요일을 추수감사절로 정하고 이날을 휴일로 공포하였다. 비록 의회는 이 추수감사절 날자를 확정지어 놓고 있으나 대통령은 계속하여 링컨이 1863년에 시작한 전례에 따라 매년 추수감사절 날짜를 선포해 오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